Commonlife's Blog

My daily life

Archive for 8월 2011

물건 이야기

leave a comment »

  • 글쓴이 : 애니 레너드(Annie Leonard)
  • 옮긴이 : 김승진
  • 출판사 : 김영사
  • 1판1쇄 : 2011. 04. 27
  • 가 격 : 16,000원

추출, 생산, 유통, 소비, 폐기 등 물건의 라이프 사이클을 5개로 나누어 이야기한다. 콩고의 콜탄이 부른 내전과 학살, 시에라리온의 블러드 다이아몬드 등과 같이 평이한(?) 이야기, 뉴스에 나오는 이야기, 미국식 소비 이야기도 있지만 우리에게도 생각할 무언가는 이야기 해준다. 보통 저렴한 가격의 물건은 우리에게 ‘좋은’ 물건이다. 그럼 그 중에서 우리가 주위에서 쉽게 보는 저렴한 면 소재 옷은 과연 좋은 물건일까? 면은 물을 많이 필요로 하는 작물이다. 면을 재배해서 생산하는 국가에 면 가격이 적당하게 책정될까? 우리가 이런 면 소재의 옷을 수입해서 쓰는 것에 면을 재배할 때 들어간 물의 가격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결국 우린 저렴하게 구매하지만 면을 재배하는 국가는 지속적인 물 부족에 시다릴 것이다. 게다가 저산업개발국가의 특성상 실질적으로 일하는 사람들은 가난한 사람들일 테고 물이 부족하면 이 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뒤집어 써야한다. 저렴한 옷은 정말 ‘좋은’ 물건일까? 여기엔 내가 좋아하는 커피도 포함된다.

기업이 생산을 함에 있어 정당하게 그 원가를 계산하고 있을까? 만들 때 환경을 오염 시키는 비용, 그리고 무단 폐기에 따른 비용은? 기업은 이윤추구를 함에 정당한 것이 아니라 원가절감을 공공에게 떠 넘기고 부당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기에 기업의 이윤 추구 활동은 정당하다고 하지만 그 이면의 비용을 자세히 검토하면 그 들이 공기 중에 뿌리는 오염물질, 하천에 버리는 오염물질, 그리고 그 생산물이 버려지면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은 우리 주위를 돌고 돌아 우리 몸에 정착한다. 그리고 그로 인한 비용은 우리가 부담한다. 그러면서 기업은 자신들의 이윤이 정당하다 말한다. 기업의 이윤이 정당하려면 생산에서 발생되는 오염과 생산물을 수거하는 등의 자원의 채취, 생산, 폐기까지 전담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국가간의 관계를 보면 부자국가가 오염이 심한 공장을 가난한 국가에 경제개발이라는 허울좋은 포장으로 옮기고 고농도오염물질을 버린다. 물론 정부 대 정부의 거래는 아니지만 그들은 민간기업끼리의 거래라고 눈 감아버린다. 가난한 자들은 자연을 누릴 권리가 없는 것이다. 그 어느 곳에도 정의는 없다. 개인과 개인에선 가난한 자가, 기업 대 노동자에선 노동자가, 기업 대 기업에는 중소기업이, 국가 대 국가에서는 가난한 국가가… 그게 정당하다 말하지 말자. 당신이 그 반대편에 설 일은 절대 없다.

Written by tocommonlife

2011/08/02 at 12:10

Books에 게시됨